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11.29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chihak.co.kr/news/15766
발행일: 2021/10/15  치학신문
COVID-19 이후 시대 받아들이는 도전
치주과학회, 위기 속에서 새로운 도약 준비

대한치주과학회가 지난 6일 간담회를 갖고 오는 10월 20~26일 이틀간 온라인으로 제61회 종합학술대회를 개최키로 했다(앞줄 왼쪽부터 김성태공보 김남윤부회장 허익회장 정종혁총무 민경만홍보기획부위원장 뒷줄 차재국학술실행 이정태공보실행 김윤정공보실행 김정현홍보실행이사).

 

 대한치주과학회가 지난 6일 하반기 기자간담회를 갖고 오는 10월 20~26일 이틀간 온라인으로 열릴 제61회 종합학술대회에 대해 설명했다. 12월에는 온라인 소식지를 발간하여, 학회의 소식을 대외로 알릴 예정이다. 3차 학술 집담회와 지부별 집담회는 코로나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필요한 경우 온라인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종합학술대회의 주제는 ‘Be ready to embrace a new era(새 시대를 수용하기 위한 준비)’로, 치주 및 임플란트 연구와 진료 윤리 등을 총망라한 다양한 주제를 다룰 예정이다. 이번 학술대회는 6개 세션 및 23개의 강의로 구성이 되어 있다.
 각 세션은 △Translational Periodontology △Current and future implantology △윤리 △Special lecture △Young speaker session △My research interests의 소주제로 분류된다.
 한편 학회 차원에서 치주질환 관련 대국민 홍보자료를 공식 제작하기로 했다. 지난 7월 15일 ‘치주질환 관련 대국민 홍보자료 준비위원회(위원장 양승민)’ 초도 회의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홍보 자료의 구성은 △치주질환이란 △한국 치주질환 현황 △치주질환의 치료방법 △치주질환과 전신질환 비감염성 전신질환 △임플란트 시술 및 치주성형술 △올바른 치주질환 예방 방법 △임플란트 주위염의 치료 및 건강한 임플란트 유지를 위한 수칙 등 7개 항목으로 정하여 제작 중이다.
 허익 회장은 COVID시대의 위기 속에서 국민의 건강을 지키는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데 치주과학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특히, 올해 3월 24일 제13회 ‘잇몸의 날’에는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생활 방역 수칙의 하나로 구강 건강 관리를 위한 324 수칙(즉 3, 하루에 삼분이상 칫솔질하고 2, 일년에 두번 스케일링 받고 4, 사이사이 잇몸까지 잘 닦자)를 제안하였고, 국민들의 건강한 삶을 선도하기 위해 대국민 홍보자료 제작을 위한 전문위원회를 발족하게 됐다며 ”앞으로 치과계에서도 많은 관심과 조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창성 학술이사는 “이번 종합학술대회에서는 기존의 학술적인 분야뿐 아니라, 진료 윤리와 연구주제에 관한 폭넓은 시야를 함양하는 것으로 주안점으로 잡았다. 작년 60주년을 맞아 소위 회갑이었고, 올해는 진갑으로 한 살을 시작하는 해이기도 하다. 대한치주과학회는 한 살로 새로 시작하는 마음으로 새 시대를 맞이하고, COVID-19 이후의 시대를 받아들이기 위한 도전의 시작”이라고 했다. 또한, 이번 종합학술대회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하여, 학술대회장과 입체형 온라인 전시장을 운영함으로써 치과계의 첨단 기술 발전을 비대면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오스템 덴올
슈퍼씰
아이스팩

치학신문
2021년 8월
덴탈플라자
 
  l   신문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회사명 : 주식회사 치학신문  |  07225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
광고접수 : 02-2632-6858(대표)  |  편집국 : 02-2679-9389  |  출판국 : 02-2633-9389, 02-2679-6820  |  팩스 : 02-2671-9389
제호 : 치학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6464  |  등록일 : 1987년 08월 07일
명예회장 : 임채균, 이재윤  |  회장 : 김홍기  |  발행인 : 장백용  |  편집인 : 심영섭
치학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치학신문은 신문윤리강령 및 주간신문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7 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chihak@daum.net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