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8.5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chihak.co.kr/news/14336
발행일: 2020/07/24  치학신문
주치의가 답해주는 치매의 진단·간병· 처방
신간

 가와바타 노부야 지음 454쪽 27,000원  도서출판 정다와 펴냄

 

 ‘주치의가 답해주는 치매의 진단· 간병·처방’이라는 치매 전문도서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중앙치매센터(고임석 센터장)가 발간한 ‘대한민국 치매 현황 2019 보고서’에 의하면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 인구 중 치매환자 수는 75만 488 명으로 노인 10명 중 1명꼴로 치매를 앓고 있다고 한다. 또 치매환자는 2024년 1백만 명, 2039년에 2백만 명, 2050년에 3백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암보다 더 무서운 것이 치매”라고 한다.
 100세 시대를 맞아 우리 모두가 한번쯤은 치매에 대한 우려와 두려움을 갖게 된다. 가족의 손에 이끌려 진찰받으러 왔는지? 아니면 ‘혹시 나도 치매가 아닌지’ 확인해보고 싶어 본인 스스로 병원을 방문한 것인지? 여기엔 분명한 차이가 있다.
 주치의가 답해주는 치매의 진단 · 간병·처방은 일본경제신문(니혼케이자이) 계열 Nikkei BP사가 발행하는 Nikkei Medical 온라인판에 가와바타 노부야(야치요병원 치매질환 의료센터장)가 연재한 ‘1차 진료의를 위한 치매 진료 입문’을 번역 출판한 것이다. 이 책은 치매를 전문 진료과목으로 하지 않는 1차 진료 의사, 즉 주치의가 단골환자의 치매 증상을 어떻게 진단하고, 치료 및 간병하며, 여러 가지 증상에 대한 약물요법의 처방과 비약물요법에 대해 해설한 책이다.
 이 책은 진단 편 치료와 간병 편 행동심리증상 편 등 3개의 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저자가 6,000여명의 환자를 진료하면서 경험한 다양한 사례들을 65개의 Q&A를 통해 실증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이 책은 개원의를 위한 전문서로 집필되었지만, 65개의 Q&A 모두가 실 사례를 바탕으로 한 질문과 답변(Q1. 치매 진료의 대원칙은? Q2 알츠하이머 치매의 특징은? Q3 단골환자의 치매 증상을 빨리 발견하기 위해서는? Q11 치매와 유사한 질환은 무엇이 있나? Q50. 행동심리 증상에 항정신병약을 쓸 때의 주의점은?)으로 구성되어 있어 누구나 자신의 주변 환경과 대비하며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따라서 이 책은 치매에 대해 가장 정확한 정보를 주는 전문서이면서도, 가장 이해하기 쉽게 쓴 책 실용서이다. 그리고 단골환자를 돌보는 주치의는 물론, 상담 약사, 환자 가족 및 간병인 모두가 반드시 읽어야 할 필독서가 될 것이다.
 저자 가와바타 노부야(川畑信也) 박사는 쇼와대학 대학원(생리계 생화학 전공) 졸업 후 국립순환기병센터 내과 뇌혈관 부문, 아키타 현립 뇌혈관 연구센터 신경내과를 거쳐, 2008년에 야치요병원(아이치현 안조시) 신경내과 부장. 2013년부터 치매질환 의료센터장을 역임하고 있다.
 저서로는 《사례로 해결! 이제 헷갈리지 않는 치매 진단》, 《사례로 해결! 이제 헷갈리지 않는 치매 치료제‧향정신약 사용법》, 《치매 진단에 도움 되는 77가지 Q&A》, 《주치의‧비전문의를 위한 루이소체 치매 진료》 등이 있다.

 

 전화 : 02) 3481-6801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남동발전 20년1월
건보공단 적정의료
슈퍼씰
아이스팩

치학신문
2020년 5월
덴탈플라자
 
  l   신문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회사명 : 주식회사 치학신문  |  07225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
광고접수 : 02-2632-6858(대표)  |  편집국 : 02-2679-9389  |  출판국 : 02-2633-9389, 02-2679-6820  |  팩스 : 02-2671-9389
제호 : 치학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6464  |  등록일 : 1987년 08월 07일
명예회장 : 임채균, 이재윤  |  회장 : 김홍기  |  발행인 : 장백용  |  편집인 : 심영섭
치학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치학신문은 신문윤리강령 및 주간신문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7 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chihak@daum.net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