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7.11 (토)
뇌리를 지배하는 언어
뇌리를 지배하는 언어
오복만평
우리 한국의 말은 세종대왕이 한글을 창제하기 전부터 시제가 분명하고 뉘앙스가 분명하여 아가 다르고 어가 다른 여러 종류의 낱말들이 과학적인 체계를 가지고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태어났고 팔도강산 방방곡곡에 서로 잘 통했다. 지방.. 치학신문 (07/11)
시사칼럼 '아빠 찬스, 엄마 찬스'
시사칼럼 '아빠 찬스, 엄마 찬스'
1960년대 무렵 경상도에서 교사였던 어머님의 뒷배경으로 거주지 학구제에 반하여 그 읍내에서는 좋다는 국민학교로 들어갔다. 그 후에도 공무원과 교사였던 부모님의 잦은 전근으로 여러 도시로 이사 갔을 때마다 그 지역 일류 초등학교로 전학가.. 치학신문 (07/11)
의료사고 감정사례 <53>
보철치료 중 환자 동의없이 치아를 삭제한 사례
◇ 의료사고 발생 경위 신청인(여/20대)은 2019년 1월 #11 치아의 보철물 파절로 피신청인 병원에 내원하여 파절된 #11 치아 보철물을 제거 받고 치관형성 및 인상채득 후 임시치아를 장착 받았다. 약 1주 뒤 #11 치아의 첫 번째 보철물을 장착 받.. 치학신문 (07/11)
덴탈클리닉 경영 컨설팅 <18>
덴탈클리닉 경영 컨설팅 <18>
조직이나 집단을 이끄는 경영자 혹은 책임자는 환경변화를 읽어야 한다. 환경이라고 하면 변화속도가 거의 없거나 느린 환경도 있고, 이에 반해 변화속도가 빠른 환경도 있다. 삼국지(장정일 저) 내용 중, 유비가 전쟁에서 패한 후 관우와 장비에게.. 치학신문 (07/11)
음식탐구 <105>
음식탐구 <105>
부대찌개
부대찌개란 한국전쟁 후 미군이 한국에 주둔하면서 생겨난 특이한 음식으로 어찌 보면 지극히 서글프고 춥고 배고픈 시절의 향수를 회상하게 하는 음식이라고 할 수 있다. 부대찌개는 1950년대 6.25 한국전쟁이 발발한 이후 남한에 미군이 주둔하게.. 치학신문 (07/11)
멀리건 (mulligan)
멀리건 (mulligan)
릴레이수필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세상이 멈춘지도 어언 반년이 지났다. 중국의 조그마한 동네에서 시작된 질병이 지구 반대편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은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세계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나타난 현상일 것이다. 케빈 베이컨의 6단계 법.. 치학신문 (07/11)
필요한 정보선택
필요한 정보선택
오복만평
◇정보 故양주동 박사는 근대에 보기 드문 석학 중의 석학이다. 그는 그런 만큼 자기 자랑도 대단했다. 그는 일을 너무 열심히 하던 중 졸도를 했다가 깨어난 적이 있었다. 그는 기절에서 깨어났을 때 그를 근심하며 에워싼 사람들에게 “한국의 보.. 치학신문 (06/26)
시사칼럼 '막말 욕설'
시사칼럼 '막말 욕설'
몇 해 전 여름 아파트 단지 내에 오이를 파는 아저씨가 오이를 한 트럭 싣고 와서 단지 내를 돌며 확성기로 “오이가 왔습니다, 싸고 싱싱한 오이!”를 외치고 다녔다. 집사람이 방안에서 어렴풋이 그 소리를 들었는지 갑자기 베란다로 뛰어나가 4.. 치학신문 (06/26)
의료사고 감저사례 <52>
돌출입 교정치료 후 치아 탈회가 발생한 사례
◇분쟁의요지 △신청인 : 피신청인 의원에서 1년 6개월 부적절한 교정치료로 6개 치아(#12, 13, 22, 23, 27, 43)가 손상되었다. △피신청인 : 피신청인은 모두 적정한 의료행위가 시행되어 손해배상책임이 없음을 주장한다. ◇ 분쟁해결의 방안 피.. 치학신문 (06/26)
덴탈클리닉 경영 컨설팅 <17>
덴탈클리닉 경영 컨설팅 <17>
오늘날 많은 기업들이 자신의 상품이나 서비스를 판매하기 위한 마케팅 계획수립의 중심주제로 다루는 것이 가성비(價性比)와 가심비(價心比)이다. 가성비란 ‘가격대비 성능’을 의미하고, 가심비란 ‘가격대비 심리(마음)’을 뜻한다. 이 두 단어.. 치학신문 (06/26)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남동발전 20년1월
건보공단 적정의료
슈퍼씰
아이스팩

치학신문
2020년 5월
덴탈플라자
 
  l   신문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회사명 : 주식회사 치학신문  |  07225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
광고접수 : 02-2632-6858(대표)  |  편집국 : 02-2679-9389  |  출판국 : 02-2633-9389, 02-2679-6820  |  팩스 : 02-2671-9389
제호 : 치학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6464  |  등록일 : 1987년 08월 07일
명예회장 : 임채균, 이재윤  |  회장 : 김홍기  |  발행인 : 장백용  |  편집인 : 심영섭
치학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치학신문은 신문윤리강령 및 주간신문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7 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chihak@daum.net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