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3.6.4 (일)
더 이상 싸우지 않는 정치 야합 필요
더 이상 싸우지 않는 정치 야합 필요
시 론
필자는 지난 3년간 울산광역시 치과의사회장의 무거운 중책을 무사히 마치고 야인으로 돌아와 여유로운 생활을 누리고 있다. 울산 지부는 일찍이 지부장 직선제를 시행했고 치열한 경합을 이어왔다. 박태근 협회장님도 과거 지부장 선거에 한 표라.. 치학신문 (05/24)
법원판결로 본 현실과 이상, ‘사실이라고 믿는 것’과 가치(眞實)의 간격
법원판결로 본 현실과 이상, ‘사실이라고 믿는 것’과 가치(眞實)의 간격
인문학칼럼
세월호 참사 보고 시점 등을 조작해 국회 답변서를 제출한 혐의로 1·2심에서 유죄판결을 받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해 대법원은 작년 8월 19일 무죄 취지로 사건을 파기 환송했다. 이와 관련해 함께 재판에 넘겨진 김장수, 김관진 전 국.. 치학신문 (05/24)
금강이 품은 백제 유적 ㉜
금강이 품은 백제 유적 ㉜
고마나루
고마나루는 무령왕릉이 있는 송산리 고분 공원 아래쪽 금강변, 공주 시내를 관통하여 흘러 내려오는 제민천이 금강과 만나는 곳이다. 인간과 곰에 관한 전설이 내려오고 역사 속의 고마나루는 곰나루라고도 불렸으며 한자어로는 웅진熊津이라고 하.. 치학신문 (05/24)
기원의 장소 <22>
기원의 장소 <22>
문경새재 조산
문경새재는 문경 지역 백두대간 마루에 걸친 고갯길, 이른바 ‘과거길’의 대명사로서 조선왕조 개국 때 한양과 동래(지금의 서울과 부산)를 잇는 영남대로의 중심 구간이었다. 930리 길(약 380km)의 요추였기에 오랜 세월 문물의 교류지이며 국방.. 치학신문 (05/24)
재미있는 치과 심리학
재미있는 치과 심리학
심리학적 관점의 성숙과 성숙한 삶
방어기제란 갈등상황에서 인간의 자아가 무의식적으로 사용하는 적응적 혹은 부적응적 대처방식을 말합니다. 필자는 지난 호까지 방어기제를 성숙(成熟)이란 관점에서 정신병적 방어기제(왜곡, 부정, 망상:환상, 환청), 미성숙한 방어기제(투사, 행.. 치학신문 (05/24)
개원에서 은퇴까지 ⑧
개원에서 은퇴까지 ⑧
혼자 할까?, 함께 할까? -공동 개원, 파트너십 ①
개원을 생각하면서 치과규모, 비용, 리스크, 이익, 치료분야, 지식공유, 개인시간 등 이외에도 많은 것들을 고려하면서 공동개원과 파트너십을 생각하게 됩니다. 그리고 파트너십은 1+1=2가 아닌 3,4… 그 이상의 시너지를 낼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치학신문 (05/24)
음식탐구 <169>
음식탐구 <169>
도라지
도라지는 초롱꽃과 도라지속(Platycodon)에 속하는 여러해살이풀로 산이나 들에서 흔히 자란다. 우리 민족에게는 ‘도라지 민요’와 더불어 오랫동안 같이 해온 친근한 식물이다. 한국을 떠난 지 오래되어 고국의 말을 잊어버린 해외의 2세 3세 동.. 치학신문 (05/24)
치과의사의 윤리 교육
치과의사의 윤리 교육
릴레이수필
환자 한 분이 치과에 오시면서 생후 3개월쯤 되어 보이는 아주 작은 ‘말티즈’를 데리고 오셨다. 직원들은 이쁘다고 난리고 필자 역시 집에 반려견을 키우는 입장에서 귀엽기는 하지만 그래도 강아지를 싫어하거나 알러지가 있는 분도 있을 수 있.. 치학신문 (05/24)
새로운 치과시장을 개척하자⑤
새로운 치과시장을 개척하자⑤
박인출 칼럼
신체의 상류인 코와 입에서 많은 질병들이 비롯된다는 개념이 상류의료 혹은 원류의료 개념이다. 상류의료는 일본에서 소수의 내과의사들에 의해서 주창된 이후 치과의사들이 합류하여 지난 30여년동안 발전시켜온 개념이다. 일본의 내과의사인 이.. 치학신문 (05/10)
금강이 품은 백제 유적 ㉛
금강이 품은 백제 유적 ㉛
공주 나태주 골목길과 문학관
공주 시가지에서 백제 유적은 아니지만 소개하고픈 곳이 있다. 제민천 변에 조성해 놓은 공원과 그 곁에 있는 ‘나태주 골목길과 문학관’이다. 공주 제민천을 따라 조성해 놓은 공주 시민들의 노력은 눈물겹다는 표현이 어울린다. 2021년에 공공미.. 치학신문 (05/10)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슈퍼씰
아이스팩

치학신문
2023년 5월
덴탈플라자
 
  l   신문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회사명 : 주식회사 치학신문  |  07225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
광고접수 : 02-2632-6858(대표)  |  편집국 : 02-2679-9389  |  출판국 : 02-2633-9389, 02-2679-6820  |  팩스 : 02-2671-9389
제호 : 치학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6464  |  등록일 : 1987년 08월 07일
명예회장 : 임채균, 이재윤  |  회장 : 김홍기  |  발행인 : 장백용  |  편집인 : 심영섭
치학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치학신문은 신문윤리강령 및 주간신문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7 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chihak@daum.net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