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8.12.15 (토)
올 가을엔 교토단풍 어떠세요 (3)
올 가을엔 교토단풍 어떠세요 (3)
텐주안에서 나와 난젠지하면 떠오르는 수로각으로 가본다. 아직도 물길로 이용한다는 수로각도 사진찍기 좋은 곳이다. 1 난젠지에서 나와 도보로 5분 거리에 있는 에이칸도(永觀堂)로 가본다. 교토 단풍명소 중에 제일 화려한 곳을 꼽으라면 바로 .. 치학신문 (12/14)
개원성공 칼럼 <10>
개원성공 칼럼 <10>
치과운영과 매장
당신은 마케팅에 대해서 알고 있습니까? 마케팅과 세일즈의 차이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습니까? 필자는 마케팅과 세일즈의 차이에 대해 명확히 알고 있습니다. 마케팅과 세일즈의 차이는 아주 단순하고 명료합니다. 마케팅은 내가 제공하고자 하는.. 치학신문 (12/14)
돔배기(상어고기)
돔배기(상어고기)
음식탐구
돔배기의 어원은 토막토막 베어 먹는다고 해서 돔배기 또는 돔베기라고 한다. 국어사전(표준어)에는 돔배기로 표기되어 되어 있다. 돔배기는 상어고기를 염장해서 숙성한 것으로 제사의 경우 찜, 탕요리를 하거나, 넓은 절편만으로 꼬치산적을 굽는.. 치학신문 (12/14)
나의 마라톤 풀코스 입문기-①
나의 마라톤 풀코스 입문기-①
릴레이수필
지난 11월4일 뉴욕 마라톤 골인 지점 센트럴파크. 태극기를 품에 안고 42.195km를 쉼 없이 달려오다 피니시 1km 지점부터는 사랑하는 필자의 가족들 이름을 부르면서 품에 안고 있던 태극기를 꺼내 들었다. 전세계에서 몰려온 5만여 명의 마라토너.. 치학신문 (12/14)
시사칼럼 '함부로 하는 사회'
시사칼럼 '함부로 하는 사회'
어느 벤처 기업 회장님이 현직 뿐 아니라 옛 부하 직원들에게 폭행과 폭력적인 행동을 구사하여 국민들의 분노를 자아내었다. 말 안 듣거나 자신의 비위를 건드린 직원들을 여러 사람들이 일하고 있는 사무실에서 따귀를 때리고 야유회 가서는 검도.. 치학신문 (11/30)
어디를 다녀오셨습니까
어디를 다녀오셨습니까
UCLA치대 한국동문회 라오스 진료봉사
UCLA 치과대학 한국동문회(회장 박준봉)가 11월 19일 라오스 비엔티엔에서 열린 제9회 라오스 치과의사협회 주관 국제 학술 대회에 초청 받아 강연을 하였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박준봉 교수(경희대학교 치주과)는 periodontal plastic surgery를,.. 치학신문 (11/30)
의료사고 감정사계 <17>
치아 근관치료시 신경 손상 주장 사례
◇당사자주장 신청인 : 26만원을 내고 치료를 받았으나 발치하고 임플란트를 해야 한다고 하니 너무 억울함. 치료한 치아가 문제가 생긴 것이니 피신청인이 책임을 져야함. 피신청인 : 치경부 마모 치료를 시행한 복합레진 충전치료가 치아파절과 .. 치학신문 (11/30)
올 가을엔 교토단풍 어떠세요 (2)
올 가을엔 교토단풍 어떠세요 (2)
아라시야마에 오면 거의 모든 사람들이 지나가는 대나무 숲길인 치쿠린을 거쳐서 또다른 교토 단풍의 명소인 조잣코지(常寂光寺)에 가보았다. 2년전에 갔을 때는 단풍이 거의 떨어져서 실망만 안겨주었던 곳이라 조심스러웠지만 그래도 기대를 가지.. 치학신문 (11/30)
개원성공 칼럼 <9>
개원성공 칼럼 <9>
치과운영과 매장
당신은 하고 있는 병원을 매장이라고 부르면 이상하게 느껴지십니까? 필자는 의료업을 하는 사람으로서 내 병원을 매장이라고 부르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매장에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우리가 소위 홈페이지라고 부르거나 블로그를 이용.. 치학신문 (11/30)
음식탐구
음식탐구
꽁치
치학신문 (11/30)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기업은행 2018년 9~10월
지역난방공사
치협 일가정 양립 정책
슈퍼씰
아이스팩

치학신문
2018년 10월
덴탈플라자
 
  l   신문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회사명 : 주식회사 치학신문  |  07225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
광고접수 : 02-2632-6858(대표)  |  편집국 : 02-2679-9389  |  출판국 : 02-2633-9389, 02-2679-6820  |  팩스 : 02-2671-9389
제호 : 치학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6464  |  등록일 : 1987년 08월 07일
명예회장 : 임채균, 이재윤  |  회장 : 김홍기  |  발행인 : 장백용  |  편집인 : 심영섭
치학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치학신문은 신문윤리강령 및 주간신문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7 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chihak@daum.net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