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9.27 (일)
가격파괴·덤핑·이벤트 근절대책 필요
사설
환자들의 신뢰 회복을 위해서는 가격파괴를 내건 치과광고를 근절시켜야 한다. 임플란트와 틀니의 건강보험 본인부담금 불법 할인에 대한 철저한 근절대책을 마련, 치과의사들끼리 불신하는 사례가 사라져야 한다. 치과는 진료비가 들쭉날쭉하기 때.. 치학신문 (09/11)
유명무실한 ‘특위’과감한 정비 필수
사설
치협엔 이사들이 위원장을 맡는 18개 상임위원회와 각종 현안이나 당면과제를 신속하게 대응하고 처리하기 위한 특별위원회로 구분된다. 김철수집행부땐 치협의 특별위원회가 28개나 됐다. 최근 몇 년사이에 부쩍 늘어났다. 치협 규정상 특별위원회.. 치학신문 (08/28)
통치전문의 준비생들의 염원
통치전문의 준비생들의 염원
시론
여름 휴가철이다. 잘 아시다시피 금년 1월부터 활개치기 시작했던 코로나19로 휴가철의 진풍경들이 많이 달라지고 있다. 해외여행이 막히다보니 국내에서 여행지는 장소 불문하고 발 디딜 틈이 없이 인산인해로 북적거린다. 코로나 때문에 집에 있.. 치학신문 (08/14)
더 이상 돌아갈 수 없는 일상
더 이상 돌아갈 수 없는 일상
시론
한국에서 COVID 19 첫 감염자는 2020년 1월 19일에 보고되었다. 이후 우리의 일상 생활이 변화하기 시작한 지 어느 덧 반 년이 되었다. 그 6개월의 시간 동안 우리 생활은 정말 많은 변화가 있었고, 우리는 점점 그런 변화된 모습을 자연스럽게 받.. 치학신문 (07/24)
수혜자 입장에서 봉사활동 펼쳐야
수혜자 입장에서 봉사활동 펼쳐야
시론
지난달 27일 토요일 아침 8시30분 주거환경 개선 봉사를 하는 바람꽃 회원들과 광산구 우산동 바람꽃 사무실에서 만나 봉사를 위해 필요한 장비와 재료를 차에 싣고 광산구 어룡동으로 출발하였다. 어룡동 봉사를 위해 출발하는 봉사자들은 2017년.. 치학신문 (07/11)
명확하고 구체적인 선거규정 필수
사설
3년전 2017년엔 선거무효소송 2020년 올핸 회장단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 직선제 선거가 치러진 두 번 모두 소송전에 들어갔다. 왜 그럴까. 당선만 되고 보자는 치협회장 선거운동방법 때문이다. 즉 선거관리규정이 문제가 크다. 현행 치협선거에 .. 치학신문 (06/26)
임기내 역점사업 우선순위 선정
사설
이상훈 집행부가 3년내 펼칠 역점사업에 관심이 쏠린다. 새 집행부는 기존의 고정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사업을 시도하기란 하루이틀에 되는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새로운 사업이 필요하다’는 철학과 ‘일을 벌여 보겠다’는 의욕만 시종일관 넘.. 치학신문 (06/12)
신진인사 대거발탁 변화기대
사설
앞으로 3년간 대한치과의사협회를 이끌어갈 이상훈 회장이 의욕이 넘치는 새로운 신진인사들을 대거 발탁 임원진 구성을 마쳤다. 당선된지 48일, 오랜 진통 끝에 나온 임원진 면면을 보면‘치과계 판을 바꾸겠다’고 천명한 이상훈회장의 평소 약속.. 치학신문 (05/27)
세계 표준이 된 코로나 대처 노하우
세계 표준이 된 코로나 대처 노하우
시론
인류가 새로운 바이러스와 전쟁을 치르느라 지구 전체가 어수선하다. 바이러스가 인류사에 끼친 영향은 방대하고, 우리 몸을 구성하는 세포 수만큼이나 많은 미생물이 우리 몸에 산다고 하니 서로 공생관계라는 것이 분명하다. 과거에는 면역을 통.. 치학신문 (05/14)
통치전문의 경과조치의 불투명한 미래
통치전문의 경과조치의 불투명한 미래
시론
코로나19 때문에 변화된 일상생활은 단조로움과 무료함으로 지속되고 있다. 치과계 행사나 모임들의 취소로 말미암아 TV 매체나 인터넷에 매달리거나 또 다른 여가활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주말이면 답답함을.. 치학신문 (05/01)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오스템 덴올
슈퍼씰
아이스팩

치학신문
2020년 8월
덴탈플라자
 
  l   신문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회사명 : 주식회사 치학신문  |  07225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
광고접수 : 02-2632-6858(대표)  |  편집국 : 02-2679-9389  |  출판국 : 02-2633-9389, 02-2679-6820  |  팩스 : 02-2671-9389
제호 : 치학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6464  |  등록일 : 1987년 08월 07일
명예회장 : 임채균, 이재윤  |  회장 : 김홍기  |  발행인 : 장백용  |  편집인 : 심영섭
치학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치학신문은 신문윤리강령 및 주간신문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7 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chihak@daum.net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