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4.1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chihak.co.kr/news/13897
발행일: 2020/03/13  치학신문
임플란트 찾아주기 서비스 500례 돌파
KAOMI, 실제 임상에 도움 정보 제공

모바일 기반의 카카오톡을 통해 이용할 수 있는 ‘임플란트 찾아주기 서비스’가 지난달 20일 500례를 돌파했다.
 대한구강악안면임플란트학회(회장 구영, KAOMI)가 2018년 9월부터 회원들을 대상으로 시작한 ‘임플란트 찾아주기 서비스’의 누적 상담 증례가 지난달 20일 500례를 돌파했다.
 “임플란트 찾아주기 서비스”는 KAOMI 회원에게 실제 임상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방사선 사진이 있는 경우 기존에 식립돼 있는 임플란트의 제조사 및 종류를 확인해주는 서비스이다. 이 서비스는 조영진 정보통신이사를 비롯하여 카오미 임원 중 김남윤 김종엽 김중민 김현종 박원서 박정현 이강희 이주환 창동욱 등 임플란트에 경험이 많은 임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자유 토론을 통해 어떠한 임플란트인지 판단해 회원에게 알려주고 있다. 2019년 1월에 100례를 돌파한 이래, 많은 KAOMI 회원들의 호응으로 단기간에 500례 상담을 완료했다.
 이 서비스는 모바일 기반의 카카오톡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톡 ‘친구’ 탭에서 ‘대한구강악안면임플란트학회’를 검색, ‘친구 추가’ 후 이용이 가능하다. ‘채팅하기’를 통해 1:1 채팅을 시작하면 하단부에 팝업 메뉴가 뜬다. 이 중 ‘임플란트 종류를 알고 싶어요!’ 탭을 누르면 필요한 방사선 사진의 양식을 안내받을 수 있는 메시지가 자동으로 전송된다. 방사선 사진을 전송하면 KAOMI의 임플란트 찾아주기 서비스 팀에서 논의 후 답변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KAOMI 학회 임원 중 임플란트 경험이 많은 임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자유 토론을 통해 어떤 임플란트인지 결정해 회원들에게 알려준다.
 구영 회장은 “임플란트 시술은 장기 추적관찰 및 유지가 중요하다. 환자들이 불가피하게 국내외 타 의료기관을 찾게 되는 경우 식립된 임플란트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면 치과의사는 당황하게 된다”며 “KAOMI에서 2014년 발간한 임상지침서의 자료를 바탕으로 최신 정보를 추가했으며, 회원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메신저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영진 정보통신이사는 “정확한 정보를 얻기 위해선 양질의 방사선 사진이 필수적인데, 가장 좋은 것은 정확히 촬영된 치근단 방사선 사진이 필요하다. 특히 치근단 방사선 사진에서 내부 구조, 지대주 부분, 임플란트 나사선 등 주요 구조물이 뚜렷하게 보이면 쉽게 임플란트 종류를 찾을 수 있다”며, “파노라마를 일부 캡쳐하거나 방사선 사진의 원본이 아닌 핸드폰으로 찍어서 보내는 경우 영상의 질이 현저히 낮아 아쉽게도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한 예도 많았다” 고 밝혔다.
 김종엽 총무이사는 “다른 학회에서 시도하지 못했던 일을 KAOMI가 또 해내고 있다는 것에 큰 자부심을 가지게 되었다. 본 서비스는 KAOMI 회원들을 위한 서비스로 현재 치과의사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서비스로, 비회원인 경우 반드시 KAOMI 회원가입 후 이용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500례 상담건수의 데이터 분석을 시행하여 회원들이 궁금해 하는 내용을 데이터베이스 화 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남동발전 20년1월
건보공단 적정의료
슈퍼씰
아이스팩

치학신문
2020년 2월
덴탈플라자
 
  l   신문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회사명 : 주식회사 치학신문  |  07225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
광고접수 : 02-2632-6858(대표)  |  편집국 : 02-2679-9389  |  출판국 : 02-2633-9389, 02-2679-6820  |  팩스 : 02-2671-9389
제호 : 치학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6464  |  등록일 : 1987년 08월 07일
명예회장 : 임채균, 이재윤  |  회장 : 김홍기  |  발행인 : 장백용  |  편집인 : 심영섭
치학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치학신문은 신문윤리강령 및 주간신문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7 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chihak@daum.net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