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5.16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chihak.co.kr/news/16435
발행일: 2022/05/12  치학신문
‘치주학과 임플란트학 평생 학습’ 주제
치주과학회, 온라인 제32회 춘계학술대회 성황

 

 대한치주과학회(회장 허익)가 4월27일부터 5월3일까지, 일주일간 온라인 플랫폼에서 제32회 춘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총 464명이 사전 등록한 이번 학술대회는 “Lifelong Learn ing in Periodontology and Implantology(치주학과 임플란트학에서의 평생 학습)” 이란 주제로 기초 치주학에서 재생치료 임플란트 및 디지털 치의학까지 아우르는 알찬 강의로 구성됐다. 참석자들은 각 분야를 이끌어가는 연자들과 함께 기본을 더욱 확실히 다지고 각종 임상 테크닉 활용법을 익히며 풍성한 지식 공유의 장을 만끽할 수 있었다는 평가다.
 먼저 기초 치주학 분야는 이시은 교수(전남치대 치과약리학교실)가 다양한 세균 종을 표적으로 하는 점막 백신을 개발하고 그 면역 반응을 관찰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여, 치주염 백신의 제작 가능성을 제시했다. 박창진 원장(미소를만드는치과)은 예방치의학 관점에서 적절한 환자 맞춤형 구강위생 교육과 훈련이 치주치료의 기본 전제조건이 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치주 재생 치료에 관한 강의로는 김옥수 교수(전남치대)가 연조직 이식술의 발전 과정을 정리하고 장기 관찰 데이터를 토대로 성공적인 결과를 얻기 위한 의사결정 과정을 제안했다. 이성조 교수(단국치대)는 골이식재 없이 EMD (enamel matrix derivative)만을 활용한 조직유도재생술의 다양한 증례를 선보였으며, 정재은 교수 (관악서울대학교 치과병원)는 자연치아와 임플란트 주위 연조직 성상을 비교하고 기능과 심미의 증진을 위한 연조직 이식술의 다양한 적용법을 소개했다.
 디지털 치의학 세션은 이계형 원장(여수21세기 치과교정과치과)의 디지털 교합 강의와 박찬 교수(전남치대 치과보철학교실)의 디지털 방식을 활용한 임플란트 치료에 관한 고찰로 더욱 알차게 채워졌다. 이재홍 교수(원광치대)는 임플란트 영역에서도 딥러닝 알고리즘이 전문가의 진단 정확도를 향상시킬 수 있으며, 관련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예지성 있는 임플란트 치료를 위한 치조제 증강술에 초점을 맞춘 강연이 진행됐다. 이동운 교수(원광치대)는 치조골 재생술식을 성공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고려해야할 여러가지 요소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하였으며, 유상준 교수(조선치대)는 골결손부의 형태와 구조에 따른 수술 방식의 선택 그리고 연조직 접근 방식의 결정과 관련하여 다양한 문헌을 근거로 핵심적인 원칙을 제시했다. 창동욱 원장(윈치과)은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실제 증례에서 활용할 수 있는 여러가지 임상 노하우를 아낌없이 전했다.
 오원만 교수(전남대학교 치과보존학교실)는 치과의사와 인문학이란 주제의 특강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스스로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다른 사람과의 원활한 소통을 추구하는 것이 치과의료인에게 특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4월 30일 오전에는 실시간 전공의 구연 발표를 통해 열띤 토론과 교육의 장이 펼쳐지기도 했다.
 허익 회장(경희치대)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회원님들의 새로운 지식에 대한 학구열을 충족시켜 드리고자 기본부터 응용까지, 기초와 임상을 총망라한 강의를 준비하였다. 앞으로도 대한치주과학회의 다양한 활동에 많은 관심과 조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슈퍼씰
아이스팩

치학신문
2022년 4월
덴탈플라자
 
  l   신문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회사명 : 주식회사 치학신문  |  07225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
광고접수 : 02-2632-6858(대표)  |  편집국 : 02-2679-9389  |  출판국 : 02-2633-9389, 02-2679-6820  |  팩스 : 02-2671-9389
제호 : 치학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6464  |  등록일 : 1987년 08월 07일
명예회장 : 임채균, 이재윤  |  회장 : 김홍기  |  발행인 : 장백용  |  편집인 : 심영섭
치학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치학신문은 신문윤리강령 및 주간신문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7 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chihak@daum.net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