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5.16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chihak.co.kr/news/16067
발행일: 2022/01/15  치학신문
BLX임플란트 임상 경험 핵심 노하우 공유
스트라우만 심포지엄 1200명 1만8천뷰 시청

 

 스트라우만이 지난달 16~22일 1주일간 온라인을 통해 진행한 ‘BLX 버추얼 심포지엄’을 성황리에 마쳤다.
 ‘Confidence Beyond Immediacy’를 주제로 진행된 이번 BLX 버추얼 심포지엄은 약 1200여 명이 참석하고, 누적 1만 8천뷰 이상을 달성하며 BLX 임플란트에 대한 치과계 종사자들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Introducing BLX’ 섹션에서는 Fully Tapered 디자인 임플란트의 전문가로 알려진 Dr. Ophir Fromovich가 제품 개발 스토리 등 Immediacy에 초점을 맞춘 BLX 임플란트에 대해 소개했다. 뒤이어 스트라우만 본사 Clinical Manager인 Dr. Christian Jarry와 Global Product Manager인 Marcel Obrecht가 각각 보철 파트와 수술 파트로 나눠 BLX 임플란트 시스템의 특징과 베네핏에 대해 설명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번 심포지엄의 하이라이트였던 ‘BLX Clinical Case’ 섹션에서는 임상 경험이 풍부한 국내 및 해외 연자의 최신 지견과 핵심 노하우가 담긴 강의로 꾸려져 시청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BLX 임플란트 세계 첫 식립이라는 특별한 타이틀을 가진 Dr. Eirik Slavesen가 △Decision making in the esthetic zone을 주제로 BLX를 이용한 심미적 치료에 대한 심도있는 강의를 진행했다.
 이어 권용대 교수(경희대학교 치과병원)가 △스트라우만인 듯, 스트라우만 아닌, 스트라우만 임플란트; BLX를 주제로 BLX 임플란트의 임상 장점과 함께 최신 지견을 소개했다.
 김용진 원장(포천우리병원)은 △Clinical value of BLX as a rescue implant를 주제로 실패된 임플란트 제거 후 재수술하는 Rescue Case에서 BLX 임플란트의 임상적 의미를 다루며 심도있는 강의를 들려줬다.
 이재민 원장(미래로치과)은 △BLX 임플란트 1년 사용기라는 주제로 실제 사례를 통해 흥미를 더했으며, 원광대학교 치과병원 이준 교수는 △Smart bone regeneration with BLX implant를 주제로 집중도 높은 강의를 선보였다.
 또한 ‘Special Session’을 통해 지난 9월 ITI World Symposium 202ONE에서 진행된 포럼의 패널 세션이 공개됐다. 본 세션에서는 Prof. Daniel Buser, Dr. Ophir Fromovich, Dr. Ruben Davo, Dr. Edmond Bedrossian 등 세계적인 석학들이 함께 자리하여 Immdiacy Treatment에 대한 깊은 토론의 장을 펼쳤다.
 특히 이번 BLX 버추얼 심포지엄은 모든 해외 연자의 강의에 한국어 자막을 제공해 시청 편의성을 높였다.
 스트라우만코리아의 서충석 대표는 “이번 BLX 버추얼 심포지엄은 연자들의 최신 지견부터, 경험에서 우러난 BLX 임플란트의 임상 장점과 노하우 등을 나눴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는 행사였다”며 “일주일간 BLX 버추얼 심포지엄과 함께해 주신 1200여 명의 시청자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슈퍼씰
아이스팩

치학신문
2022년 4월
덴탈플라자
 
  l   신문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회사명 : 주식회사 치학신문  |  07225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
광고접수 : 02-2632-6858(대표)  |  편집국 : 02-2679-9389  |  출판국 : 02-2633-9389, 02-2679-6820  |  팩스 : 02-2671-9389
제호 : 치학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6464  |  등록일 : 1987년 08월 07일
명예회장 : 임채균, 이재윤  |  회장 : 김홍기  |  발행인 : 장백용  |  편집인 : 심영섭
치학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치학신문은 신문윤리강령 및 주간신문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7 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chihak@daum.net
Powered by Newsbuilder